광고
로고
광고
지역소식정치경제교육문화오피니언사회생활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9.26 [17:04]
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놀뫼단상] 돼지해의 트렌드를 잡아라
기사입력  2018/12/20 [22:00] 최종편집    논산계룡신문

정경일 건양대학교 디지털콘텐츠학과 교수

 

2019년은 기해년이다. 기해년은 돼지해이다. 그것도 황금돼지해란다.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이맘때가 되면 다음해의 띠가 되는 동물들에게 성격을 부여하려는 움직임을 보게 된다. 역시 돼지해였던 12년전에도 복돼지해라고 하여 그해 태어나면 복이 많을 것이라고 하는 속설이 널리 퍼진 적이 있다. 이런 탓에 당시 출산율이 이전에 비하여 아주 높았었으니 비록 근거없는 속설이기는 하지만 그리 나쁜 일은 아니었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필자는 이런 속설에 대해서는 그리 찬성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러한 속설에는 한 해를 시작하면서 묵은 해를 보내고 새 해에는 좀 더 나은 삶을 기원하는 마음이 담겨 있기에 그러한 마음 씀이 결코 나쁘다고만은 할 수가 없는 일이니 한번쯤 웃고 넘어가면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

2018년의 트렌드는 소확행과 가심비

그보다는 지난해의 정치, 경제, 사회적 움직임과 대중들의 문화적 변동 등을 면밀히 살펴 새로운 한 해에 다가올 변화를 미리 예측하고 그에 대비하여 삶의 자세를 가다듬는 일이 더 과학적이고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이런 점에서 해마다 한 해의 트렌드를 분석, 제시하는 『트렌드코리아 2019』 는 누구나 한번쯤 읽어보기를 권한다. 지난 2018년 이 책에서 제시한 당시의 새로운 트렌드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것은 이미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소확행, 가심비, 워라밸, 언택트기술 등등이다. 이러한 용어는 작년 이맘 때는 매우 낯설고 어려운 것이었지만 일 년이 지난 지금 되돌아 보면 이미 이들은 우리 생활 주변에 널리 쓰이고 있는 용어들이다. 이제 이러한 말들이 가지는 의미를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다면 2018년을 잘못 살은 사람이 될 수도 있을 정도이다.

그러면 내년에는 어떤 트렌드가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고 이끌어 나갈까? 물론 앞에서 언급한 책에서 제시하는 트렌드가 모두 옳은 것은 아니다. 그러한 트렌드를 구성하는 사회적 요건이나 사회 구성원의 성별, 연령별, 전문성별로 각각 그것들을 대하는 느낌과 적응의 방향이 같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이 책을 읽어 보기를 권하는 것은 빠르게 변하는 세상에서 이 책만큼 일정한 변화의 방향을 잡아 주는 책도 흔하지 않기 때문이다.

2019년의 트렌드는 컨셉의 연출, 뉴트로, 워커밸

2019년의 트렌드를 이 책에서는 모두 10가지를 꼽고 있다. 이를 다 소개하기에는 지면이 적으므로 그중 몇 가지만 간략히 소개한다. 가장 먼저 관심이 가는 것은 앞으로의 사회는 자기연출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여기에는 개인이든 기업이든 마찬가지이며, 자기 연출에서 중요한 것은 어떤 컨셉으로 보여주느냐, 즉 어떤 주제와 의도를 가지고 자신을 연출하느냐가 중요하다는 전망을 한다. 우리는 개성이니 창의성이니 하는 말을 하면서 이미 오래전부터 이러한 자기 연출 즉 컨셉 연출에 대해 관심을 가져 왔다. 그러나 이제는 이러한 점이 더 중요할 것이라고 한다. 우리 마을에 곳곳에 있는 카페도 다른 곳과는 좀 더 차별화된 자신만의 특징이 있어야 한다는 의미이다.

또 하나 중요한 흐름은 밀레니얼 세대가 만들어가는 신 가족풍속도인 ‘밀레니얼 가족’의 등장이다. 이들이 가족의 중심에 들어서게 되면 그들의 부모세대와 달리  간편식으로 표상되는 낯선 사고방식을 가진 새로운 가족 집단의 등장에 주목해야 한다. 명절이 되면 한결같이 전을 부치는 기름 냄새가 나던 모습이 언제까지 남게 될지 알 수 없는 시대가 다가온다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새로운 것이 넘쳐나는 시대에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과거라는 새로움에 눈뜬 이들이 찾는 과거의 새로운 해석인 ‘뉴트로’, 일과 삶의 균형점을 찾는 ‘워라밸’에 이어 근로자와 소비자 매너와의 균형점을 도모하는 ‘워커밸(worker-customer balance)’ 등이 이슈로 떠오를 것이라 전망한다.

이러한 전망이 당장 우리들의 삶을 크게 바꾸지는 않을지 모른다. 그러나 우리 사회 한구석에서 일어나는 작은 변화들은 언젠가는 큰 물결이 되어 우리 사회를 흔들고 바꾸게 될 것이다.  한 해를 보내고 맞는 시점에서 작은 나비의 날갯짓이 되는 흐름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은 송년회에서 마시는 한잔 술보다는 가치가 있을 것이다.

ⓒ 주식회사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계룡시, SNS 개청 17주년 기념 이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노포] “집밥 생각나면 낙원식당으로 오세요” / 논산계룡신문
[인생노트] 노성면 송당리 한글대학 주옥화 님 "한글대학 반장 이쁜이 할머니" / 논산계룡신문
[업체탐방] 천연발효종 베이커리 카페-감동제빵소 / 논산계룡신문
논산계룡교육지원청, 2020 학습격차 해소 방안 토론회 개최 / 논산계룡신문
[하늘아래 병사리 고샅길] 산수(山水) 인심이 나그네 반기는 곳, 병사리 솔향마을 / 논산계룡신문
충남교육청, ‘안심행복유치원 현장 컨설팅’ 지원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개청 17주년] 제일 작은 시, 가열찬 국방최대특별시 계룡 / 논산계룡신문
건양대, 2020 디지털 핵심 실무인재 양성사업 선정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교육지원청 유치 및 세무서 계룡민원실 정상화 협의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추석 연휴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 / 논산계룡신문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계룡일보 본사 | 충남 계룡시 서금암1길 8 (금암동)
대표전화: 042-840-5114 | 팩스: 042-840-5113 | e-mail: ngd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72 | 주간신문 등록번호: 충남 다 01288 | 등록일: 2010-04-29
발행인/대표이사: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 인쇄인: 이훈무
당사의 기사를 동의 없이 링크, 게재하거나 배포하실 수 없습니다.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Gyeryong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