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지역소식정치경제교육문화오피니언사회생활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0.21 [11:05]
지역소식 > 계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계룡시개청 17주년] 제일 작은 시, 가열찬 국방최대특별시 계룡
- 공간적 하드웨어 한계 극복, 복지·문화·교통 등 소프트웨어 분야 괄목 성장 -
- 민·관·군이 하나로 화합하여 누구나 살고 싶은 계룡의 가치를 높여나갈 것 -
기사입력  2020/09/16 [12:13] 최종편집    논산계룡신문

|계룡시개청 17주년특집-1|

제일 작은 시, 가열찬 국방최대특별시 계룡 

계룡시 미래 100년의 가치를 높이는 도약의 시대

 

- 공간적 하드웨어 한계 극복, 복지·문화·교통 등 소프트웨어 분야 괄목 성장 -

- 민·관·군이 하나로 화합하여 누구나 살고 싶은 계룡의 가치를 높여나갈 것 -

 

계룡시가 오는 19일 개청 17주년을 맞이한다. 지난 2003년 9월 19일 충청남도 계룡출장소에서 계룡시로 승격되며, 충청남도 16번째 자치단체로 첫 발을 내딛은 계룡시는 그동안 많은 변화와 눈부신 성장을 이뤘다. 계룡시 시대를 열고 민선 5기까지 4번째 시정을 이끌고 있는 최홍묵 시장은 계룡 역사의 산 증인으로 지속발전 가능한 계룡의 비전과 미래를 착실히 실행에 옮겨나가고 있다. 

 

▲ 지난 7월 30일 수해현장 방문     ©

 

 

계룡시 승격 17주년, 새로운 도약의 시대 

 

최홍묵 시장은 “올 해는 市 승격 17주년으로 시민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오랜 기간 준비한 것들이 결실을 맺고 새로운 도약을 실현해 나가는 의미 있는 해”라고 전하며, “지난 17년간의 밑그림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시대에 대응하며 미래 100년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하는 매우 중요한 시점” 이라고 강조했다. 

계룡시는 3軍 본부 이전과 함께 신도시 개발이 계획되며 2003년 특례시로 출발하였다. 계룡시는 예로부터 풍수지리적 길지(吉地)로, 조선 초기 천도 후보지이기도 했다. 현재는 육·해·공군 3軍 본부가 입지하고 있어 우리나라 국방의 핵심 중추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2020년 8월말 기준으로 계룡시의 인구는 4만 3천여 명이다. 이 중 약 절반 가량이 군인 및 군인가족이다. 인구는 비록 적지만 도내에서 젊은 층의 비율이 가장 많은 도시로 미래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그 어느 시보다도 튼튼하다.

상하수도 보급률 · 도로 포장률은 도내 최고 수준이고, 계룡 IC, KTX 계룡역 등 생활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으며, 범죄 및 교통사고 사망률도 도내 최저 수준으로 안전한 생활이 보장되는 등 전국에서 가장 살기좋은 도시 중의 하나로 꼽힌다.

 

인구 7만 명품 자족 도시 건설을 위한 기반 조성 

 

계룡시는 시민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인구 7만의 명품 자족 도시 건설을 위해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대실지구에는 4천여 세대의 공동주택 등 주거시설과 세계적인 가구기업 이케아 및 동반 쇼핑센터·레저시설의 입점도 가시화 되고 있으며, 주요기관 · 시설도 차질없이 건립되고 있다. 계룡소방서는 9월중 개소 예정으로 경찰서, 법원 및 등기소 등 각급 공공기관 유치 활동도 적극적으로 추진중에 있다.

계룡 제1·2 산업단지에는 유망기업을 유치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속발전을 위한 성장 동력을 갖추기 위한 노력도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 전국 최초로 도로명주소 건물번호판 개선, 비금속 상수관로 비굴착 탐사 시행 등 행정에 변화와 혁신을 시도하고 있다.

이와 같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4년 연속(2017∼2020년)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부문 대상, 2019년 기초자치단체 재난관리평가 부문 우수, 2019년 인구 30만 미만 전국자치단체 교통안전지수 부문 2위, 2020년 인구 50만 미만 전국자치단체 행정서비스 부문 2위, 2020년 상반기 기초자치단체 신속집행 최우수기관 선정 등 시대 변화에 대응하며 역량을 강화하는 등 지속적인 발전을 꾸준히 이어나가고 있다.

ⓒ 주식회사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광고

계룡시, SNS 개청 17주년 기념 이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계룡인물을 찾아서] 계룡시 김원태의 도전, 건곤일척(乾坤一擲) / 논산계룡신문
[특별기고] 망국의 길에 핀 꽃-동학 / 논산계룡신문
논산동학극 “그리운 소토산 해방구” 이야기 / 논산계룡신문
[2020충남지역언론지원사업] 72대교구 중 사무실 있던 곳은 논산과 예산뿐 / 논산계룡신문
[기업탐방] ㈜씨앤씨테크 윤대기 대표 "‘세균끝판왕’으로 코로나 끝장내고 싶어요" / 논산계룡신문
NH농협은행 계룡시지부, 장학금 기탁 / 논산계룡신문
조용훈 논산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강경젓갈축제, 논산경제의 풀뿌리입니다" / 논산계룡신문
논산시, ‘가족 독서캠프’ 선착순 모집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양정 일원 간판개선사업 완료 / 논산계룡신문
김상우 (주)이루모스 대표 "안되면 되게하라는 신념과 긍정적인 성격으로 초 일류기업으로 성장" / 논산계룡신문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계룡일보 본사 | 충남 계룡시 서금암1길 8 (금암동)
대표전화: 042-840-5114 | 팩스: 042-840-5113 | e-mail: ngd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72 | 주간신문 등록번호: 충남 다 01288 | 등록일: 2010-04-29
발행인/대표이사: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 인쇄인: 이훈무
당사의 기사를 동의 없이 링크, 게재하거나 배포하실 수 없습니다.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Gyeryong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