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지역소식정치경제교육문화오피니언사회생활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0.31 [08:05]
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슬기로운 금융생활-1] 계좌이동서비스
자동이체는, 지역은행 한곳으로 몰아서
기사입력  2020/08/07 [14:13] 최종편집    논산계룡신문

[슬기로운 금융생활-1] 계좌이동서비스

자동이체는, 지역은행 한곳으로 몰아서

                                                                 

 

본지는 2020-07-16일자로 ‘지역경제살리기’ 제안을 게재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민발언대: ‘주거래’ 통장을 지역은행으로]라는 제목으로 3가지 캠페인을 펼쳤다. 

1) 지역화폐 이용

2) 지역의 재래시장과 지역상점의 이용

3) 지역(기반) 은행의 거래

https://nmn.ff.or.kr/18/?idx=4250921&bmode=view

이를 생활 가운데 실천하는 방안은 구체적이어야 한다. 구름 잡는 캠페인이 아니라, 손에 꽉 잡히는 ‘생활속경제’를 찾아나선다. <편집자 주>


 

 

최근 논산시내 곳곳에 ‘계좌이동서비스’란 현수막이 떴다. 대체 어떤 서비스이길래? 금융계좌의 자동이체 현황을 한 번에 조회하고, 간편하게 다른 계좌로 변경하는 서비스이다. 여러 금융회사에 등록된 본인의 자동이체 등록정보를 일괄적으로 조회, 해지, 변경할 수 있다. 그래서  주거래 계좌를 다른 은행으로 옮길 때 보험사나 통신사 등에 별도로 연락하지 않고 손쉽게 은행을 바꿀 수 있는 제도이다. 

 

 

 

계좌이동서비스는 언제부터 시행되었나? 

이 서비스는 2015년 10월 30일부터 순차적으로 도입되어 2016년 2월부터는  각 은행 지점에서도 이용할 수 있었다. 그 동안은 ‘은행→은행’, ‘제2금융권→제2금융권’ 이동만 가능했다. 그러다가 올해 5년 26일부터는 ‘은행 ↔ 제2금융권’간 통합서비스가 전격 시행되었다. 

 

 

계좌이동서비스 신청은 어디에서? 

점포수가 가장 많은 지역의 농·축협 영업점은 물론 새마을금고와 신협, 인터넷뱅킹, 스마트뱅킹, 전 은행, 금융결제원 계좌정보통합관리서비스(www.payinfo.or.kr)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자료제공] 권선학(논산계룡축산농협 사회공헌팀장)                        

 

 

 

                      

 

 

ⓒ 주식회사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기업탐방] ㈜이루모스 김상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계룡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 실시 / 논산계룡신문
[계룡인물을 찾아서] 계룡시 김원태의 도전, 건곤일척(乾坤一擲) / 논산계룡신문
[인물기관탐방] 이정호 논산시체육회장 “스포츠에도 양보미덕이 있습니다” / 논산계룡신문
충남교육청, 코로나19 예방 교육자료 공모 / 논산계룡신문
논산시생활개선회, 반찬 나눔 봉사 실시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농림어업총조사 조사요원 12명 모집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비대면 온라인 친절교육 실시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치매안심센터, 치매 관리 프로그램 운영 재개 / 논산계룡신문
논산시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특별조치법’ 보증사무 교육 완료 / 논산계룡신문
2021학년도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개통 / 논산계룡신문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계룡일보 본사 | 충남 계룡시 서금암1길 8 (금암동)
대표전화: 042-840-5114 | 팩스: 042-840-5113 | e-mail: ngd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72 | 주간신문 등록번호: 충남 다 01288 | 등록일: 2010-04-29
발행인/대표이사: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 인쇄인: 이훈무
당사의 기사를 동의 없이 링크, 게재하거나 배포하실 수 없습니다.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Gyeryong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