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지역소식정치경제교육문화오피니언사회생활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2.01.19 [16:37]
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런 시장을 바란다] ‘부끄러워할 줄 아는 사람’이 필요한 세상
김용구 논산시민
기사입력  2021/11/30 [21:58]   논산계룡신문

 

사대부(士大夫)는 사회의 가치의식과 규범문화를 지키는 조선시대 실질적인 양심세력이었다. 그들의 정체성은 재물보다는 바른 심성과 공공의 실천을 통해서 존립하는 것이었다. 

조선 역사를 살펴보면 사대부의 정신이 건전하고 바로 설 때 사회가 건강하고 활력이 솟았다. 반면, 사대부가 타락하면 민초들의 삶도 질곡에 빠지는, 힘겨운 시절이 도래했다. 그래서 나는 선거철만 되면 항상 근면 검소하고, 청렴하며 예절 바르고 넉넉한 품성을 지녔던 우리 선조 ‘사대부’가 생각난다. 

최소한 사대부까지 가진 않더라도 2018년 7월, 정치자금 4천만 원 받은 걸 스스로 용서하지 못해 세상을 뜬 부끄러움을 아는 정치인 노회찬이 생각난다. 어느 방송사 뉴스에서 노회찬은 “돈 받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아니라, 적어도 “돈 받은 사실이 끝내 부끄러워 목숨마저 버린 사람”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가슴이 더욱 저린 건, 누군가를 죽음으로 몰고간 그 부끄러움을 요즘 정치권에서 찾아보기 힘들다는 사실이다. 박완서의 단편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는 짧지만, 정치인을 비롯한 누구에게나 긴 여운을 남겨주는 촌철살인이다.  

 

▲ 김용구 논산시민     ©

 

ⓒ 주식회사 계룡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홍묵 계룡시장 송구영신 인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충남도, ‘고르게 발전하는 터전’ 분야 주요업무계획보고회 개최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2022년도 주요업무 실천계획 보고회 개최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취약계층 이불 및 책가방 세트 지원 / 논산계룡신문
[논산 생태모험놀이터 기획시리즈- 10] 신개념 생태모험놀이터 논논논산산산놀이터를 선보였더니 / 논산계룡신문
양승조 지사, 청와대서 열린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 참석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중소기업 지원사업 실시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2022년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제도 시행 / 논산계룡신문
논산시 감영병관리과, 선별진료 및 재택치료 만전 기해 / 논산계룡신문
김대영 도의원, 자서전 출간 / 논산계룡신문
논산시 채운면, 설 명절 쌀 1,000kg 기탁 받아 / 논산계룡신문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계룡일보 본사 | 충남 계룡시 서금암2길 19-3
대표전화: 042-840-5114 | 팩스: 042-840-5113 | e-mail: ngd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72 | 주간신문 등록번호: 충남 다 01288 | 등록일: 2010-04-29
발행인/대표이사: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 인쇄인: 이훈무
당사의 기사를 동의 없이 링크, 게재하거나 배포하실 수 없습니다.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Gyeryongdaily. All rights reserved.